검색

통합검색

기획특집배너

MTN 사이트 메뉴 photonews

New

MTN전문가방송로 이동

포토 > 포토슬라이드
  • '사랑의온도' 서현진 "사랑 앞에 겁많은 캐릭터, 잘봐달라"

    임주현 기자2017/09/14 14:27

  • [★포토]서현진, '단아한 자태'

    김창현 기자2017/09/14 14:25

  • [★포토]서현진, '러블리 로코퀸'

    김창현 기자2017/09/14 14:21

  • [★포토]서현진, '개미허리 강조한 패션'

    김창현 기자2017/09/14 14:20

  • [★포토]서현진, '다소곳하게'

    김창현 기자2017/09/14 14:17

  • [★포토]서현진, '사랑스러운 로코퀸'

    김창현 기자2017/09/14 14:07

본문사진
배우 서현진이 드라마 '사랑의 온도'에서 평범한 캐릭터를 맡았다고 밝혔다. 서현진은 14일 오후 서울 양천구 목동 SBS 사옥에서 진행된 SBS 새 월화드라마 '사랑의 온도'(극본 하명희 연출 남건) 제작발표회에서 이같이 말했다. 이날 서현진은 "이현수 역을 맡았다. 현수는 일에서는 똑 부러지지만 사랑에서는 겁도 많은 평범한 여자다. 그로 인해서 사랑을 놓치고 어긋난 사랑을 찾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여자다. 잘 봐달라"라고 소개했다. 서현진은 극중 꿈을 위해 대기업을 뛰쳐나오는 무모함을 가졌지만, 사랑 앞에선 이성적인 드라마 작가 이현수 역을 맡았다. 한편 '사랑의 온도'는 사랑을 인지하는 타이밍이 달랐던 여자 현수(서현진 분)와 남자 정선(양세종 분)이 만남과 헤어짐, 그리고 재회를 거치며 사랑의 최적 온도를 찾아가는 온도 조절 로맨스 드라마로 오는 18일 오후 10시 첫 방송된다.
본문사진
배우 서현진이 14일 오후 서울 양천구 목동SBS 사옥에서 진행된 월화드라마 '사랑의 온도'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랑의 온도'는 사랑을 인지하는 타이밍이 달랐던 여자 현수와 남자 정선이 만남과 헤어짐, 그리고 재회를 거치며 사랑의 '최적' 온도를 찾아가는 로맨스 드라마다. 오는 18일 첫 방송된다.
본문사진
배우 서현진이 14일 오후 서울 양천구 목동SBS 사옥에서 진행된 월화드라마 '사랑의 온도'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랑의 온도'는 사랑을 인지하는 타이밍이 달랐던 여자 현수와 남자 정선이 만남과 헤어짐, 그리고 재회를 거치며 사랑의 '최적' 온도를 찾아가는 로맨스 드라마다. 오는 18일 첫 방송된다.
본문사진
배우 서현진이 14일 오후 서울 양천구 목동SBS 사옥에서 진행된 월화드라마 '사랑의 온도' 제작발표회에 참석하고 있다. '사랑의 온도'는 사랑을 인지하는 타이밍이 달랐던 여자 현수와 남자 정선이 만남과 헤어짐, 그리고 재회를 거치며 사랑의 '최적' 온도를 찾아가는 로맨스 드라마다. 오는 18일 첫 방송된다.
본문사진
배우 서현진이 14일 오후 서울 양천구 목동SBS 사옥에서 진행된 월화드라마 '사랑의 온도' 제작발표회에서 자리에 앉아 있다. '사랑의 온도'는 사랑을 인지하는 타이밍이 달랐던 여자 현수와 남자 정선이 만남과 헤어짐, 그리고 재회를 거치며 사랑의 '최적' 온도를 찾아가는 로맨스 드라마다. 오는 18일 첫 방송된다.
본문사진
배우 서현진이 14일 오후 서울 양천구 목동SBS 사옥에서 진행된 월화드라마 '사랑의 온도' 제작발표회에 참석하고 있다. '사랑의 온도'는 사랑을 인지하는 타이밍이 달랐던 여자 현수와 남자 정선이 만남과 헤어짐, 그리고 재회를 거치며 사랑의 '최적' 온도를 찾아가는 로맨스 드라마다. 오는 18일 첫 방송된다.
슬라이드 목록

copyright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82, 5층 (여의도동)l대표이사ㆍ발행인 : 최남수l편집인 : 정미경l등록번호 : 서울 아01083
사업자등록번호 : 107-86-00057l등록일 : 2010-01-05l제호 : MTN(엠티엔)l발행일 : 2010-01-05l개인정보관리ㆍ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현복
대표전화 : 웹 02-2077-6200, 전문가방송 1899-1087, TV방송관련 02) 2077-6221~3, 온라인광고 02) 2077-6376l팩스 : 02) 2077-6300~6301

머니투데이방송 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