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합검색

기획특집배너

MTN 사이트 메뉴

HOT

MTN전문가방송로 이동

방송프로그램

프로그램 전체보기

  • 수급프로그램
  • 종영프로그램

    이동

α׷  02-2077-6221~2, ¶   02-2077-6375
MTN ǥ
MTN  ä  ȳ
24ð  ! 013-3366-8288 ٷΰ
재생
[TV로 보는 카드 뉴스] 유가·농산물 '쌍끌이'…올해 물가 상승률 5년만에 최고 MTN편성표
프로그램 내용
카드뉴스
영상제목 [TV로 보는 카드 뉴스] 유가·농산물 '쌍끌이'…올해 물가 상승률 5년만에 최고
방송시간
내용


[주제 카드]



올해 물가는 지난해보다 1.9% 올랐습니다. 지난 2012년 2.2%를 기록한 이후 5년만에 최고 수준으로 상승했습니다.



여름철 폭염과 폭우가 번갈아 진행되면서 농산물 가격 큰 폭으로 상승했고, 세계 경기가 회복세를 보여 국제유가가 상승했기 때문입니다.




[카드 1]



통계청이 발표한 연간 소비자물가동향를 보면 올해 소비자 물가 상승률은 5년 만에 최고 수준인 1.9%를 기록했습니다.



한국은행이 제시한 중기 물가안정목표 2.0%에는 미치지 못했지만 지난 몇년 동안 바닥을 긴 소비자물가 상승률을 감안하면 나쁘지 않은 지표입니다.



연간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지난 2015년 0.7%로 사상 최저치로 떨어졌다가 지난해 1.0%로 겨우 1%대로 복귀했고, 올해는 목표치에 근접한 2%에 육박했기 때문입니다.




[카드 2]



그렇다면 어떤 품목들이 물가 상승을 이끌었을까요?



올 여름 폭염과 폭우가 반복되면서 유난히 농·축·수산물 가격이 많이 올랐습니다.



가장 많이 오른 품목은 귤로 1년 전보다 무려 80% 가까이 상승했습니다. 오징어(50%), 달걀(43%), 감자(26%)도 두자리수 상승률을 기록했습니다.



전체 농·축·수산물로 확대하면 작년보다 5.5% 올라 물가 상승을 견인했습니다.




[카드 3]



국제유가 상승도 국내 물가 상승에 한 몫했습니다.



올해 초만 하더라도 국제유가는 배럴당 50달러를 밑돌았는데, 글로벌 경기가 회복세로 돌아사면서 최근 국제유가가 60달러를 돌파했습니다.



이에 따라 국제유가에 연동된 품목들의 가격고 크게 올랐는데요, 자동차용 LPG가 13%, 휘발유 6%, 경유 9% 상승했습니다.



도시가스 요금도 3.5% 인상됐습니다.




[카드 4]



우리가 직접 느끼는 물가는 올해 얼마나 올랐을까요?



흔히 '서민 물가', '장바구니 물가'로 불리는 생활물가지수는 작년보다 2.5% 인상됐습니다.



특히 과일이 1년 전보다 15%나 올랐습니다.




[카드 5]



내년엔 물가가 얼마나 오를까요?



기획재정부는 내년에 1.7%의 물가 상승률을 기록해 올해보다 다소 낮아질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국제유가 상승세가 둔화되고 있고 정부가 농축수산물의 가격 안정을 위해 각종 수급책을 진행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최저임금 인상과 근로시간 축소 등으로 소비가 늘 경우 오히려 올해보다 큰 폭의 물가 상승률을 기록할 수 있단 의견도 적지 않습니다.



지금까지 TV로 보는 카드뉴스였습니다.









  • 프로그램 안내
  • 방송 다시보기
  • 시청자 댓글
  • 제작진 노트
프로그램 안내
다시보기
프로그램명 카드뉴스
방송시간 [매주] 월~금 16:30 (투데이 內)
제작 정이슬
진행 박소현 앵커

프로그램 내용

TV로 보는 카드뉴스!
간단명료한 카드 속에 명쾌한 해설까지!
오늘의 주요 이슈를 카드로 살펴봅니다.

프로그램 구성

-

MTN즐기기

copyright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82, 5층 (여의도동) l대표이사ㆍ발행인 : 유승호l편집인 : 정미경l등록번호 : 서울 아01083
사업자등록번호 : 107-86-00057l등록일 : 2010-01-05l제호 : MTN(엠티엔)l발행일 : 2010-01-05l개인정보관리ㆍ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현복
대표전화 : 웹 02-2077-6200, 전문가방송 1899-1087, TV방송관련 02) 2077-6221~3, 온라인광고 02) 2077-6376l팩스 : 02) 2077-6300~6301

머니투데이방송 로고